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더위 먹으면 자칫 쇼크사… 경주마 24시간 관리

  • 万象城官网
  • 2019-09-24
  • 233人已阅读
简介말들에게도여름은괴로운계절이다.말은추위에는강해도더위에는약하다.그럼에도이날오전6시렛츠런파크서울경주로에는말들과그위에올라탄기수들로가득찼
말들에게도 여름은 괴로운 계절이다. 말은 추위에는 강해도 더위에는 약하다. 그럼에도 이날 오전 6시 렛츠런파크 서울 경주로에는 말들과 그 위에 올라탄 기수들로 가득찼다. 경주에 대비하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마방 안에만 있으면 달리고자 하는 본성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래서 하루 중 가장 선선한 때 주로를 달리는 아침 훈련이 필요하다. 훈련을 끝낸 말들의 몸과 다리 곳곳에서는 하얀 액체가 뚝뚝 떨어지고 있었는데 말의 땀이었다. 아침 훈련을 마친 말들은 마방으로 돌아와 곧바로 샤워를 한다. 이 정도로도 모자라 열이 오른 앞다리 근육을 식혀주기 위해 말 관리사들이 얼음팩을 15∼20분간 감싸줬다. 말이 더위를 먹으면 그야말로 비상이 걸린다. 심지어 폭염 속에 제대로 관리를 받지 못하면 쇼크사에 이르는 동물이 바로 말이다. 그래서인지 마방 곳곳에는 선풍기들이 선선한 바람을 내뿜고 있었다. 현장에서 만난 37조 마방 심승태 조교사는 “말이 더위를 먹으면 오히려 땀을 흘리지 않고 코로만 체온을 조절하며 힘들어 하는데, 이 때문에 한 달 이상 휴식을 취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그럴 때에는 영양 수액을 매일 10봉지 정도 맞아야 회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말들을 위한 여름 보양식은 따로 없을까. 심승태 조교사는 “요즘 사료가 잘 나오는 편이지만 홍삼을 먹이긴 한다”며 “물도 평소보다 1.5배에서 2배 가량 많이 준비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얼음물은 장이 꼬여 탈이 날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주지 않는다고 귀뜸했다. 과거에는 말에게 보양식으로 콩, 마늘, 된장, 한약재 등을 함께 먹이거나 심지어 뱀을 달인 즙을 섭취하게 해 더위로 약해진 말의 기운을 보충해주기도 했다.
말 수영장도 가봤다. 물로 가득찬 원형의 주로를 말이 헤엄칠 수 있는 형태인데, 말들의 체력단련 공간이었다. 말 수영장 관계자는 “하루 한 번씩 2∼4바퀴씩 수영하게 하는데 여기는 피서지가 아니라 더위를 피해 체력과 근력을 기를 수 있는 일종의 훈련장이라고 보면 된다”고 소개했다. 그래도 발버둥 치며 물 속에 몸을 담근 말들의 모습에서 더위가 싹 가시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이렇게 말들도 한 여름의 더위와의 싸움에서 지지 않기 위해 필사적이었다.

기사제공 스포츠월드

文章评论

Top